‘아침이 설레는 학교’는 이미 시작됐습니다

학생들의 창의성과 자발성에 기초한 혁신교육, 민주적 학교 운영, 편안한 교복 정책을 꾸준히 펼쳐 아침이 설레는 학교, 학교를 위한 교육청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창의성과 자발성에 기초한 혁신교육, 민주적 학교 운영, 편안한 교복 정책을 꾸준히 펼쳐 아침이 설레는 학교, 학교를 위한 교육청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얼마 전 기분 좋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통계청과 여성가 족부가 5월 1일 발표한 ‘2019 청소년 통계’ 에 따르면, 학생 들의 스트레스는 줄고 학교생활 만족도는 높아 졌습니다. 전 반적인 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한 청소년 은 2016년 46.2%에서 2018년 45%로 감소했습니다. 반대로 2018년 중·고등학교 재학생의 전반적인 학교생활 만족도는 2년 전 53.3%보다 4.7%p 높아진 58%로 나타났습니다.

이보다 한 달 전 교육부에서 발표한 ‘2018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역시 같은 추세를 보여줍니다. 학교 생활 행복도가 높아진 것입니다. 중3과 고2 학생들 중 학교 생활 행복도가 높다고 대답한 비율이 2015년 각각 54.6%, 47.3%였는데, 2018년에는 61.3%와 58.9%로 증가했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8년도 학교생활 행복도의 ‘높음’ 비율이 2013년과 비교해 중·고등학교 각각 19.1%p, 20.4%p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최근 학생의 활동 중 심 수업 강화와 학교의 자율적인 분위기 확산과 관련이 있 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혁신교육의 성과라는 의미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5년간 학생들의 창의성과 자발성 에 기초한 혁신교육을 양적, 질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 력해왔습니다. 현재 혁신학교는 200개교에 달하고, 서울시 전체 자치구를 혁신교육지구로 지정했습니다. 명실상부 서 울시 전체가 혁신교육의 장이 된 것입니다.

또한 학교의 민주적 운영 을 적극적으로 장려해왔습니 다. 학교운영위원회가 실질적인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위해 학부모회와 학생회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 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두발 자유화’와 ‘편안한 교육’ 정책을 통 해 학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금 도 힘쓰고 있습니다. 일각의 우려와 달리 학생들은 나름의 합리적인 의견을 개진하며 각 학교에서 지금 이 순간에도 토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책이나 강의로 민주주의를 배 우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경험을 통해 민주적 실천을 학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아침이 설레는 학교’가 서서히 완 성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거 나의 참여 여부가 수업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면, 지금은 바로 내가 친구들과 함께 수업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과거 나의 학교생활이 그저 주어진 것이었다면, 이제는 우리의 학교생활 규칙들 을 내 손으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아침이 설레는 학교’와 ‘학교를 위한 교육청 시대’ 가 의미하는 바입니다.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것이 서울시교육청의 책임이자 의무입니다. 통계 수치가 말 해주듯 지금까지 열심히 잘 해왔습니다. 하지만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교육이 성공의 도구가 아니라 성장의 길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글 조희연(서울시교육청 교육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