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언어로 펼치는 다문화 학생의 꿈

서울시교육청은 9월 25일 2019년 제7회 이중언어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중언어말하기대회는 이중언어교육에 대한 학교 현장의 관심을 제고하여 다양한 언어를 습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2013년부터 개최되어왔다. 이번 대회는 다문화 학생의 이중언어를 강점으로 개발하고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9월 초 예선을 거쳐 초·중·고등학교 다문화 학생 20명이 본선에 출전했으며, 본선 진출 학생들은 몽골어, 러시아어, 중국어, 아랍어 등 다양한 언어로 이중언어 실력을 발휘했다. 초등부(1~6학년)는 나의 꿈, 학교생활 등 자유 주제로 한국어와 부모 모국어 각각 3분간 발표했으며, 중등부(중·고등학생)는 나의 진로에 대해 한국어와 부모 모국어로 각 2분간 진행 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회의 최종 수상자 5명은 11월 2일 개최 예정인 전국 이중언어말하기대회에 서울 대표로 참가한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