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스쿨 구축으로 학생 주도성 강화
영등포여고의 달라진 학교 일상, 학습이 스마트해지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

코로나19로 학교 교육이 위기를 맞고 있지만 이러한 상황은 어려움이 아니라 오히려 교육 환경과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최근 1인 1스마트기기를 보급하고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스마트 스쿨을 구축해 학생들의 미래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영등포여자고등학교를 찾아 학생들의 학교 생활이 얼마나 스마트해졌는지 알아보았다.

에듀테크를 활용한 미래 교실 인프라 구축

에듀테크를 활용한 미래 교실 인프라 구축

1인 1크롬북은 영등포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자발적이고 주도적인 학습 참여를 이끄는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은 학교 교육을 크게 위축시켰다. 대면수업은 어려워지고 학생들의 학습격차는 심화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에듀테크를 활용한 맞춤형 학습지원이 학생 참여 중심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떠올랐다. 언제 어디서나 에듀테크 활용 수업이 가능한 미래 교실 인프라 구축을 위해 각 교실에 1인 1스마트기기를 보급하고 스마트 스튜디오, 스마트 스터디카페, 미디어월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스마트 스쿨을 구축해 학생들의 미래 역량을 키워가고 있는 영등포여자고등학교가 좋은 사례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학교가 위기 상황에서 중점을 둔 것은 ‘스마트 교실 환경’과 ‘학생 중심 교육활동’이었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는 교원학습공동체 중심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수업 혁신에 관심을 가지고 미래 교실을 준비해왔다. 또한 팬데믹 상황에서도  교육부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학교로서 교육부와 서울특별시교육청 지원 예산을 활용, 학생 1인 1크롬북과  각 교실별 충전함을 구비하여 수업에 활용하고 있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의 교실별 무선망 구축도 함께 이루어져 학생들이 자유롭게 스마트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까지 마련했다. 스마트폰처럼 학업 집중을 저해하는 요소로 인식되던 스마트기기가 학생들의 자발적이고 주도적인 학습 참여를 이끄는 도구로 활용되고 있으며, 학생들의 생생한 의견을 반영한 사용자 참여 설계를 통해 스마트 스튜디오, 스마트 스터디카페 시설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온-오프라인 스마트 스쿨을 구축했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는 학생들의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해 스마트 스쿨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스마트 스튜디오 ‘상상마루’에는 1인 미디어 시스템과 회전형 카메라, 크로마키 스크린, 전자칠판, 개인별 스마트기기를 구비했고, 스마트 스터디카페는 홈베이스 겸용으로 활용된다. 또한 학생 주도 체인지 메이커 활동을 위한 ‘미디어 월’을 만들어 학교 환경이 눈에 띄게 달라졌으며 이로 인해 학생들의 일상 또한 변화했다.

전면등교에도 온라인 수업 인프라를 그대로

전면등교에도 온라인 수업 인프라를 그대로

영등포여자고등학교 이성숙 교장선생님과 학생들이 크롬북을 활용해 학습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성숙 교장선생님은 올해 1·2학년 전체 학생에게 크롬북을 보급하면서 분실이나 파손 등 위험이 있지 않을까 우려한 것도 사실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수업시간뿐 아니라 학교생활 전반에서 학생들이 손쉽게 크롬북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학급 교실에 비치했습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미래 역량과 주도성을 키울 수 있고, 현재 전면등교 상황에서도 온라인 수업의 인프라를 그대로 살릴 수 있다는 점이 하나의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스마트 스쿨 구축을 계기로 교원학습공동체 중심 에듀테크 활용 수업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시도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학교생활은 물론이고 선생님들의 교육활동도 스마트해지고 있다.

학생들 반응도 뜨겁다. 자신만의 크롬북과 다양한 스마트 공간을 이용해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은 학교의 디지털 환경 구축으로 학교 생활이 크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큰 변화는 친구들과의 협업이 용이해져 학교생활이 역동적으로 바뀌었다는 점이다. 수업시간뿐 아니라 쉬는 시간과 동아리활동에서도 크롬북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 미디어 접근성이 높아지고 미래 핵심역량이라 할 수 있는 디지털 활용 능력을 키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도서반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2학년 이효순 학생은 “유네스코 평화 프로젝트 업사이클링 활동에서 크롬북을 활용해 자료검색뿐 아니라 서로의 생각을 반영해 계획 수립에서 디자인 제작까지 주도적으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학년 김시경 학생은 “메타버스 시스템을 통해 가상 교실을 구성하고 전시회장을 꾸며 자신의 과제물과 포트폴리오를 작성해 본 수업이 인상 깊었으며, 학교의 디지털 학습 환경을 통해 다양한 기술을 접하며 진로를 구체화하고 디지털 기술 발전에 맞추어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수업을 담당하는 선생님들의 만족감도 크다. 국어과 글쓰기에 크롬북을 활용하는 조영선 선생님은 “메모와 댓글을 통해 의견을 교환하고 수정 내용도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과정 중심 수업과 평가를 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크롬북을 활용하다 보니 학생 참여 중심 수업과 상호 즉각적인 피드백이 가능해져서 크게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는 이번 스마트 스쿨 구축을 기반으로 교육과정과 수업의 변화를 위해 2회에 걸쳐 교육과정 컨설팅을 받고 ‘인공지능과 디지털 활용’ 수업 등 미래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선생님들이 중심이 되어 1학기에 크롬북 활용 연수를 실시했고, 2학기에는 11개 교원학습공동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용 방법을 모색·공유할 예정이다.
앞으로 보다 다양한 수업에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함으로써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학교 현장이 디지털 기반 환경 구축과 에듀테크 활용 교육을 통해 활기를 되찾아 학생들의 창의적 사고와 미래 역량을 키우고, 더 나은 삶에 대한 모색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영등포여자고등학교 스마트 스쿨 구축 현장 미리 보기

영등포여자고등학교 스마트 스쿨 구축 현장 미리 보기

인터뷰_5월이후

오지연 학생(2학년)

자율적으로 공부할 공간을 구축하기 위해 학생회를 중심으로 학생들 의견을 받았고, 설계 과정에서 건축가와 만나 스터디카페 공간을 함께 고민하고 구상해볼 수 있어서 뜻깊었어요. 우리가 학교 공간의 주인이 되어 의견을 개진한 결과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영등포여자고등학교만의 홈베이스 겸 스터디카페가 완성되었고, 명칭도 공모를 통해 영등포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중심 공간을 의미하는 ‘플랫폼 영(YOUNG)’이 되었죠. 수업시간에는 크롬북으로 자료 조사도 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특히 전면등교 수업을 하면서도 온라인 플랫폼을 계속 활용할 수 있어서 학교생활이 정말 편리해졌어요.

인터뷰_5월이후

이세빈 학생(1학년)

지난 7월부터 크롬북이 교실에 비치되어 학교생활이 많이 달라졌어요. 수업시간에 교과서 내용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다양한 자료들을 탐구할 수 있어 수업이 입체적으로 바뀌었고, 능동적으로 참여할 기회가 늘어나 굉장히 만족스러워요. 수업시간 외에도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크롬북으로 자료 작성, 모둠별 과제를 하는 등 유용하게 활용 중이에요.  스마트 스튜디오 ‘상상마루’는 1인 미디어 시스템과 회전형 카메라, 크로마키 스크린, 전자칠판, 개인별 스마트기기가 갖추어져 있어 동아리별로 축제 준비와 체인지 메이커 캠페인 활동을 위한 온라인 영상을 자유롭게 제작하고 발표할 수 있어요.

인터뷰_5월이후

김현수 선생님(영어)

팬데믹 상황은 교육활동에 여러 제약을 주었지만, 그 속에서 새로운 역량을 키우며 기존 수업 형태에서 벗어나 다양한 변화를 경험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학급별 1인 1크롬북을 보급해 협업과 공유, 다양한 웹 자료 접근 및 활용, 신속한 교사의 피드백 등을 통해 모든 학생들이 자신에게 맞는 속도와 방법으로 과제를 수행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수업 디자인이 좀 더 수월해졌습니다. 온라인 툴의 도움으로 자신의 흥미와 적성에 맞는 역할을 찾아 참여하면서 수업시간 중 무기력하거나 숨는 학생들이 없어졌고, 학생들의 활동 결과물이 온라인 플랫폼에 누적되어 학습 데이터를 가질 수 있게 된 점 또한 긍정적인 변화라 생각합니다.

⁄ 이경섭    사진 ⁄ 김성헌

서울교육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