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고 발열 체크 돕는 조희연 서울교육감

5월 20일 이른 아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경복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개학을 축하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경복고등학교를 방문했다. 코로나19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무려 80일 만에 이뤄진 등교였다. 이날 조 교육감은 발열 체크를 받기 위해 교문 앞에서 간격을 벌린 채 일렬로 선 학생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건넸다. 곧바로 교사들과 함께 학생들의 발열 체크를 도왔고, 학생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헌신하는 교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걸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조 교육감은 “학업과 방역을 조화시키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K-방역이 글로벌 표준을 만든 것처럼 개방성·민주성·투명성의 원칙을 갖고 K-에듀의 새 길을 만들 수 있다”고 앞으로를 기대했다.

 

서울교육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