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정수초등학교 한옥교실 상량식 현장

지난 7월 1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서울정수초등학교(이하 정수초)에서 한옥교실 상량식이 진행됐다. 서울시교육청과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함께 진행한 이번 한옥교실 상량식은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을 고려하여 학생, 교직원, 학부모 및 공사 관계 대표자 소수 인원만 참석했다.
정수초 한옥교실은 국토교통부의 ‘한옥기술개발 R&D 사업’과 서울시교육청의 ‘학교공간 재구성 조화사업’이 만나 탄생했다. 이 사업의 특이점은 학교 구성원이 직접 참여한 조성사업이라는 점이다. 교직원, 학생, 학부모 대표로 구성된 정수초 TF 팀과 한옥 전문가들이 함께 학생들의 교육 환경과 사고 방지 등을 고려하여 건립 위치 및 공간 계획을 고민한 내용을 설계안에 반영했다.

*상량식[上樑式]
집을 지을 때 기둥을 세우고 보를 얹은 다음 마룻대를 올리는 의식.

한옥 건축에서 상량식은 목조 뼈대 작업을 순조롭게 마친 목수를 치하하는 자리로써, 건축 관계자들에게 현장을 공개하는 행사를 일컫는다. 10시부터 진행된 상량식은 서울정수초등학교 이용환 교장의 인사말로 포문을 열었고 뒤이어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서울시교육청 관계자의 축사가 이어졌다.
기와봉사를 끝으로 본채 2층으로 이동해 진행된 상량식 2부 행사는 초헌으로 시작해 이용환 교장의 상량문 낭독, 관계자들의 예식 순서로 진행됐다. 대미를 장식할 상량 순간에는 건축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관계자들 모두 흰색 휘장을 잡고 큰소리로 “상량이오”를 외치며 대들보를 지붕으로 올리며 상량식을 무사히 마무리 지었다.

정수초 한옥교실은 기존 교사시설과 연결되도록 설계안을 구성했고, 도서관으로 사용할 지상 2층의 본채와 특별활동에 활용할 단층의 사랑채, 전체를 연결하는 주 통행로인 전면 회랑으로 구성된다.
이번 정수초의 한옥교실 조성으로 현재 학생 수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육현장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학생들이 학교에서 전통건축을 일상적으로 만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옥교실은 올해 9월 말 완공될 예정이다.

서울정수초등학교 이용환 교장선생님

“오늘 상량식 이후 지붕 공사에는 우리 학교 구성원들의 솜씨와 염원이 담긴 기와가 사용될 예정입니다. 정수초의 기대를 담은 글과 그림은 한옥교실의 무궁함과 안전을 비는 의미입니다. 오늘 상량식을 거쳐 9월 말 완공될 예정인데 앞으로 우리 학교의 자랑을 넘어 서울시교육청이 지향하는 새로운 학교 공간 사업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애써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