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영화 <우리집>

서울정수초등학교 이용환 교장선생님 추천 영화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으리라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영화 <우리집>이다.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영화 이다.

“너는 참 괜찮은 아이야.”
영화 <우리집>의 주인공 ‘하나’에게 이 말을 꼭 해주고 싶었다.

아이들은 부모의 다툼에 가장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특히 부모의 이혼은 치명적이다. 아이들은 “나를 사랑했다면 헤어지지 않았겠지.”라는 생각에 한없이 우울해하며, 자신을 버려진 존재라고 생각한다. 그뿐만 아니라 부모의 이혼이 자기 탓이라고 생각해 심한 자책에 빠지기도 한다. 부모의 이혼을 앞두고 “전 쓸데없이 태어났어요.”라는 말을 하던 한 아이가 생각났다.

영화 <우리집>은 윤가은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로 가족에게 소외된 아이들의 성장기를 다룬다. 전작 <우리들>에 나오는 아이들이 성장한 모습으로 영화 곳곳에 등장해서인지 연작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그러나 다루는 주제는 좀 더 진지하고 심각해졌다. <우리들>에서는 아이들이 흔히 겪는 성장통의 하나인 친구들의 우정과 반목을 다루었다면, <우리집>에서는 단순한 성장통을 넘어서 근본적 사회문제의 하나인 가족의 붕괴까지 다루고 있다.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영화 이다.

식구(食口)는 가족의 또 다른 이름이다. 다시 말해 가족은 밥을 같이 먹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한집에 같이 산다 한들 한솥밥을 먹지 않는다면 그들을 진정한 가족이라 할 수 있을까? 그런 의미에서 주인공 ‘하나’의 가족은 이미 붕괴 중이다. ‘하나’가 그토록 밥에 집착하는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밥 같이 먹는 것이 뭐 그리 대단하냐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아이들에게는 무엇보다 소중한 행위다. ‘하나’는 왜 시키지도 않은 저녁밥을 차리고, 또 왜 바다로 가족여행을 가고 싶어 했을까?

가족의 의미를 미학적으로 잘 표현한 고레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에서 “시간이에요, 아이들은 시간이라고요.”라고 그 의미를 일러준다. 아이들에게는 함께하는 그 시간이 무엇보다 소중한 것이다. 어른들이 쉽게 지나치는 아이들의 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부모가 할 수 있는 일은 누가 대신할 수 있는 일도 아니다. 기특하게도 ‘하나’는 자신이 그 일을 대신한다. 스스로 엄마가 되어 밥을 차리고, 부모가 집에 없어 밥 한 끼 제대로 못 먹는 ‘유미·유진’ 자매에게 맛있는 오므라이스를 요리해준다. 그리고 함께 여행하며 바다의 추억을 선사해준다. 그렇게 또 다른 가족을 느끼게 해준 것이다.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영화 이다.

나는 주인공들의 바닷가 하룻밤을 단순한 추억이 아니라 ‘새로운 가족’의 탄생으로 보았다. 이제 우리 사회도 전통적인 가족 개념에서 벗어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가족은 피를 나눈 사람이라기보다는 한솥밥을 먹고, 시간을 함께한 사람으로 인식해야 한다. 그래야 식구라는 가족의 진정한 의미가 되살아난다. 함께 먹는 ‘밥 한 끼’, 나아가 ‘저녁이 있는 삶’이 그래서 중요하다.

교직에 있으면서 새삼스럽게 깨달은 것 중 하나는 아이들은 방학 때처럼 가르치지 않을 때 부쩍 더 성장한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영화 속 선생님처럼 “지금 놀면 평생 논다.”라는 말은 제발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왜냐하면 아이들은 누가 억지로 가르쳐서가 아니라 스스로 배우면서 성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하나’가 가족에게 따뜻한 한 끼 식사를 준비해놓은 것을 보면서 왠지 모르게 가슴이 뭉클하고 눈물이 났다. ‘하나’가 누가 가르치지 않아도 스스로 성장했다는 증거를 보여주는 것은 이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영화 이다.

아이들은 스스로 배우면서 성장한다. 그래서인지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하나’가 가족에게 따뜻한 한 끼 식사를 준비해놓은 것을 보면서 왠지 모르게 가슴이 뭉클하고 눈물이 났다. ‘하나’가 스스로 성장했다는 증거를 보여주는 것은 이것만으로 충분했으므로…. 

사진 출처/ 네이버 영화

계절의 여왕이자 가정의 달인 5월.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가족의 형태도 다양해지고 그 의미도 많이 달라졌지만, 가족의 소중함만은 변치 않는 가치로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중한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하나의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는 영화가 있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영화 이다.

⁄ 이용환 서울정수초등학교 교장

 

서울교육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