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호

23_page01

나무처럼

나무처럼

아침 교문맞이를 끝내고 들어가는 시간에 교정에서 자주 마주치는 1학년 아이가 있다. “교장선생님, 제 나무예요.” 어느 날 ...
0 Shares